2011년 2월 6일 일요일

comments on play framework tutorial

java용 framework인 play framework의 tutorial을 따라서 해보고 있는데,
따라하기 너무 쉽고, 필요한 설명이 빠짐없이 설명되고, 필요한 최소한의 기능을 구현해 볼 수 있다.
MVC기반의 다른 언어의 프레임워크를 써본 사람은 금새 적응되는 수준이다.

바야흐로, 플랫폼 전쟁인 요즘, 상세히 설명된 tutorial은 필수라고 생각한다.
1. 인기를 얻기 쉽다.
2. 다른 프레임워크를 만들더라도 이런 식으로 구현해야 할 듯 하다.
( ruby on rails가 이런 식의 tutorial의 시초였나? ruby on rails의 tutorial은 빨리 만들 수 있는 것에 너무 집중해서, 필요한 기능에 대한 설명이 부족했던 것으로 기억한다. )
3.특히,여러 IDE(eclipse,netbean등)를 위한 project workspace 파일 생성기가 매우 좋았다.
4. Popular한 Domain Specific Task에 대해서 정확히 파악하고 있다.
5. Step-By-Step으로 잘 나누어져 있는 것도 물론이지만, Step마다 결과물을 줘서,성취감을 주었다.

Scala/Lift , OCaml/Ocsigen , ErLang/OTP , SmallTalk/Seaside , Haskell/Snap 등의 tutorial도 이런 식으로 나왔으면 좋겠다.

도움이 되셨다면, 광고 클릭을 ㅎㅎ ^^